한국소비자원은 놀이공원이나 관광상품, 교통권 등을 구매할 수 있는 자유여행 액티비티 예약업체들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최근 3년간 4배 넘게 급증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마이리얼트립 와그 케이케이데이 클룩 등 4개 자유여행 액티비티 업체와 관련해 접수된 불만은 402건으로 집계됐다. 2016년 7건에 불과하던 액티비티 업체 관련 소비자 불만 접수가 △2017년 55건 △2018년 149건 △2019년 상반기 191건으로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최근 3년 사이 불만 접수가 4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온라인을 통한 자유여행이 유행하면서 소비자 불만도 늘고 있다는 게 소비자원 설명이다.

소비자 불만이 많은 이용상품은 놀이공원 입장권이 28.3%(114건)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지투어(48건, 11.9%), 교통권(39건, 9.7%)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불만 유형은 취소·환불 지연이 49%로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조사 대상 사업자가 판매하는 주요 71개 상품 중 64.8%(46개)는 취소·환불이 불가능하다. 소비자원은 이러한 상품들이 '환불 불가' 문구를 강조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이 인지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