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팀장급 직원 CCTV 설치공사 관련 특정업체 제품 구매 강요 사건' 고발

CC(폐쇄회로)TV 설치공사 입찰 비리가 불거진 충북 증평군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다.

공무원이 업체에 12억원 납품 특혜 제공…검찰, 증평군 압수수색

3일 증평군에 따르면 청주지검은 전날 오후 수사관들을 증평군에 보내 입찰 비리에 연루된 A 팀장(6급)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 자료를 분석한 뒤, A 팀장과 관련자 등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감사원은 지역 토착 비리 등 기동 점검 감사를 통해 A 팀장이 계약업체가 직접 생산·납품해야 하는 CCTV를 자신이 소개한 업체에서 사서 납품하게 한 사실을 적발하고, 그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증평군은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CCTV 설치 공사를 위해 업체가 직접 생산하는 조건을 걸어 경쟁입찰 등의 방식으로 9개 업체와 10건의 계약(약 13억7천만원 규모)을 체결했다.

그러나 이 업무를 담당한 A 팀장은 9개 계약업체에 B, C 회사 등 증평군 관내 업체 2곳이 취급하는 완제품을 구매해 납품하도록 요구했다.

계약업체들은 A 팀장의 요구대로 하지 않을 경우 납품 과정에서 검수 거부 등 불이익을 받을 것을 우려해 이를 수용했다.

그 결과 증평군은 9개 계약업체가 직접 생산하지 않고 B, C 회사로부터 구매한 완제품을 납품받음으로써 이들 업체에 각각 7억원, 5억원 상당의 납품 특혜를 제공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특히 B 회사는 증평군의 CCTV 관련 입찰 3건에 참여해 모두 탈락하고도 자사 CCTV를 낙찰업체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시 말해 입찰 탈락업체의 제품이 증평군에 우회 납품된 것이다.

감사원은 증평군에 A 팀장을 징계(정직)할 것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