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여성 소설가
치마만다 아디치에, 梨大 강연
"여성의 다양성 인정하는 사회로 발돋움 필요"

“페미니즘은 ‘남성 혐오’가 아닙니다. 여성의 다양성을 남성의 다양성만큼 지향하고 인정하자는 것입니다.”

나이지리아의 페미니스트 소설가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42·사진)는 지난 20일 서울 대현동 이화여대 국제교육관에서 소설 <보라색 히비스커스>의 국내 출간 기념 방한 특별 강연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아디치에는 존스홉킨스대에서 문예창작, 예일대에서 아프리카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첫 장편소설인 <보라색 히비스커스>로 영연방 작가상과 허스턴 라이트 기념상을 받으며 작가로 데뷔했다. 이 소설은 나이지리아 소녀 캄빌리가 가부장적이고 폭력을 행사하는 아버지에게서 독립하는 과정을 다뤘다.

그는 2012년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돼야 합니다’를 주제로 한 테드(TED) 강연이 유튜브에서 조회수 550만 건을 넘으며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2015년 타임지가 선정한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 2017년 포천지가 선정한 ‘세계의 가장 위대한 리더 50인’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이화여대 강연장도 300명 규모 좌석이 사전 신청한 사람으로 꽉 찼다.

아디치에는 여성과 남성 모두 어렸을 때부터 각각 ‘여자다워야 한다’ ‘남자다워야 한다’는 강요를 받으며 자라지만, 각 성별에 대한 강요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성은 남성의 기대에 부합하도록 사회화되고 있다”며 “남성과 달리 여성은 ‘그렇게 행동하면 남자가 싫어한다’는 말을 쉽게 듣고, 청소와 요리를 자신이 아니라 남편을 위해 한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그는 보수적인 나이지리아에서 ‘악마’ ‘남성혐오주의자’ 같은 비난을 듣고 있다고 했다. 아디치에는 그러나 “여성이 억압돼온 역사를 인정하고 비판할 수 있는 사람은 페미니스트가 돼야 한다”며 “남자들도 ‘힘이 세야 한다’ ‘가족을 부양해야 한다’는 압박을 계속 받기 때문에 살아가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