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복지포인트로 광주상생카드 6억600만원 어치 구매
광주은행, 광주상생카드 사용 '앞장'

광주은행은 임직원의 복지포인트를 '광주상생카드'로 지급하는 등 '광주상생카드 사용하기 운동'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광주상생카드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광역시가 내놓은 지역화폐다.

광주상생카드 출시 뒤 사용 운동에 나선 광주은행은 총 6억600만원 어치의 광주상생카드를 구매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송종욱 광주은행장 등을 초청해 광주상생카드 구매에 대해 감사 인사(사진)를 전하고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광주상생카드를 사용하는 데 앞장서서 광주시민과 지역 기업들의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