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사진=한경DB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사진=한경DB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가 자신의 둘러싼 논란을 부인한 가운데, 이번에는 코카인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국세청은 그가 소속돼 있던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세무 조사를 시작했다.

20일 MBN '뉴스8'은 승리의 코카인 투약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승리가 해외에서 코카인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 지난 18일 그를 비공개로 불러 구체적인 투약 날짜 등을 확인했다.

승리는 앞서 지난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자진 출석해 마약 검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그는 "마약수사대에서 원하는 모든 검사를 진행했다"고 말했고, 1차 소변 검사와 2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모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추가로 승리가 코카인을 투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 이에 승리 측은 제보자와 대질 조사라도 받겠다며 강하게 이를 부인하고 있다.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이와 함께 승리가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하려 했다는 혐의 외에 또 다른 성매매 알선 정황도 포착됐다. MBN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 성매매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 현재 조사 중이다.

승리로 시작한 이번 논란으로 YG 역시 타격을 입었다. YG의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이 승리가 운영한 '러브시그널'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따랐기 때문. '러브시그널'은 춤을 출 수 있는 공간이 있는 등 유흥업소로 구분됨에도 불구하고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중과세를 면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국세청은 20일 승리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조사는 세무 담당 재무 관련 부서부터 공연, 마케팅 등까지 광범위한 부서를 상대로 진행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