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엄마 논란 해명 "우린 잠적한 적 없다…돈 필요하면 내게 와라"
도끼 엄마 논란 해명 / 한경DB

도끼 엄마 논란 해명 / 한경DB

래퍼 도끼의 해명이 엎친 데 엎친 격이 됐다. 어머니 사기 의혹에 대해 "1000만원은 내 밥값"이라고 해명하면서 논란이 커진 것.

지난 26일 도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에 어머니와 함께 사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도끼는 한 매체와 전화 인터뷰하는 못습을 그대로 공개하며 "엄마는 사기친 적 없다"며 "나는 이 사실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어머니의 중학교 동창생 A씨는 도끼의 어머니가 IMF 이후 자신에게 1000여만 원을 빌려갔지만 아직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도끼는 "우리는 잠적한 적 없고 마이크로닷 사건으로 엮으려는 것 같은데 우리는 항상 여기에 있다. 그 돈으로 금수저로 산 적도 없다. 왜 이제서야 이런 문제를 제기하는지 모르겠다"며 A씨가 마이크로닷 사건에 편승해 물타기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1000만 원은 적지 않은 돈이지만 내 한 달 밥값과 비슷하다. 1000만 원으로 우리 인생이 바뀌겠나"라고 말했다.

어머니가 A씨에게 돈을 빌린 사실은 인지하고 있었다. 그는 "그 당시에 엄마가 망한 레스토랑 때문에 뭔가를 해결하기 위해 500만 원 씩 두 번 빌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도끼는 그러면서 "빌린 돈이 10억, 20억, 100억 이면 검토하고, 갚고 사과하겠지만 20년 전 엄마 가게에 급한 일을 덮기 위해 1000만 원 빌린 것 가지고 승승장구 하는 걸 보니 가슴이 쓰렸다고 하는 것은 다 X소리"라고 지적했다.

도끼 어머니는 "민·형사적으로 다 끝난 일"이라며 "우리는 잠적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갚아야 하는 게 맞지만 당시 아파트 두 채가 경매로 넘어갔고 자기들끼리 해결하라며 손을 끊은 상태다. 법적으로 나온 30만원도 받지 않겠다고 했다. 민사적 책임에 대해 그 뒤에 통보받은 일도 없고 내 할일은 다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충분히 연락해서 좋게 다가왔으면 되는건데,(마이크로닷 사건에) 묻어 가려고 한 것"이라며 "저는 논란 그런거 없다. 제게는 아무 소용이 없다. 저를 일반 연예인으로 아는거 같은데 저는 아니다. 묻힐 일도 없다. 취소될 예능도 없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이 인천공항에서 만났다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 "저는 그런 기억이 없다. 형에게는 말을 걸었을 수 있는데, 제게 다이렉트로 와서 그런 일이 있으니 돈을 내라한 바 없다. 형에게 전화번호만 달라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도끼는 "돈이 필요하면 제게 직접 얘기해달라. 불만이 있으면 직접 얘기하라"면서 "저는 잠적할 일도 없다. 공연장에 와서 저랑 얘기하자"고 말했다.

하지만 도끼의 해명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네티즌들은 "액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안 갚은게 중요하다", "도끼가 자기 발등을 스스로 찍었다", "라이브에서 저런 식으로 해명할 일이 아닌 듯"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도끼는 2005년 다이나믹듀오의 '서커스'로 데뷔, 마이크로닷과 2006년 힙합 그룹으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래퍼 더 콰이엇과 일리네어 레코즈를 설립해 50~60억원 가량으로 추정되는 수입을 벌어들이고 있다.

도끼는 과거 컨테이너 박스에서 살았던 고단했던 일들을 방송에서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래퍼로 성공한 후 130평 규모의 호텔 펜트하우스 (1박 680만원)에서 거주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