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委 "13억국민 삶 개선·사회 통합·反부패·화폐개혁 높이 평가"
'2018 서울평화상'에 모디 인도 총리

서울평화상문화재단(이사장 권이혁)은 24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68·사진)를 ‘2018 서울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현직 정상이 서울평화상을 받는 것은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 이어 두 번째다.

최정호 서울평화상 심사위원회 위원장은 선정 이유에 대해 “모디 총리는 13억5000만 인도 국민의 삶을 개선한 것은 물론 세계 각국과의 경제협력을 기반으로 인류 복지 증진을 통해 세계 평화에 기여했다”며 “활발한 외교정책 추진으로 국제협력을 증진함으로써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정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디 총리는 인도와 세계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빈민과 부유한 사람 사이의 사회·경제적 격차를 줄였다”며 “더욱 깨끗하고 투명한 정부 수립을 위해 총리가 시행한 반부패 조치와 화폐개혁을 높게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모디 총리는 과거 분배 중심이던 인도 경제 체질을 성장 중심으로 변화시키는 한편 외국 기업과 자본에 문호를 개방하고 규제 개혁에 나서 인도 경제의 빠른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