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방제 시범사업 추진
지난해 살충제 계란 파동을 겪은 경상남도가 닭 진드기 공동방제 시범사업을 편다.

도는 계란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축산농가의 닭 진드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억800만원의 방제비용을 지원해 시범사업을 전개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약제비를 지원해 방제작업을 농가에 맡기는 종전 방식에서 벗어나 전문 방제업체에 맡기도록 했다. 시범사업에 참여할 양계농가가 정해지면 전문방제업체에서 매월 1회 이상 농장을 방문해 닭 진드기 피해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다. 산란 노계를 출하한 뒤 빈 축사에 대한 청소와 세척, 소독 작업과 함께 생물학적·물리적 방법을 동원해 친환경적으로 닭 진드기를 제거하기로 했다.

참여 농가당 최대 900만원까지 지원하며, 농가 부담은 20%다.

지난해 전국 55개의 산란계 농장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됐다. 조사 결과 닭 진드기 방제 과정에서 살충제 성분이 함유된 것으로 분석됐다.

경남에서는 6곳의 농장이 부적합 판정을 받아 해당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 200만 개는 폐기하고 부적합 농가는 3회 이상 재검사를 하는 등 진통을 겪었다.

김주붕 도 동물방역과장은 “닭 진드기 오염률은 국내 산란계 농가의 94%로 연간 피해액만 1050억원에 이른다”며 “진드기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입식 전에 사육장을 충분히 소독하고 살충제 성분의 약품을 사용할 때는 정해진 용법과 용량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