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업적을 이룬 인물을 선정해 시상하는 호암상이 31일 오후 3시 호암아트홀에서 열렸다.

호암상은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사회공익정신을 기려 이건희 회장이 1990년 제정한 상이다. 분야별 국내 최고수준의 학자·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각 부문별 7명, 총 35명)의 면밀한 검토와 해외 석학의 자문평가 등을 거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 부문별 수상자는 △ 과학상 황윤성 박사(43·美 스탠퍼드大 교수), △ 공학상 김상태 박사(55·美 퍼듀大 석좌교수),△ 의학상 이세진 박사(55·美 존스홉킨스大 교수), △ 예술상 신경숙 소설가(50), △ 사회봉사상 이종만(57) 원장ㆍ김현숙(54) 직업재활교사 부부(사회복지법인 유은복지재단) 등 총 6명이다. 이들에게는 각 3억원의 상금과 순금 메달이 수여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정홍원 국무총리와 이 회장 등 각계각층 인사 55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호암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노벨상 수상자 하랄트 추어 하우젠 박사와 댄 셰흐트만 박사도 함께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 등 이 회장 자녀들과 삼성 계열사 사장단도 모두 참석했다.

정 총리는 축사를 통해 "무한경쟁 시대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 위해서는 창의적, 도전적인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해야 한다"며 "호암재단이 사회발전과 국민행복에 기여해 온 인재를 찾아 포상해 온 것은 참으로 의미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시상식이 끝난 뒤에는 이 회장과 수상자 가족들, 주요 인사들이 서초사옥에 모여 만찬을 가졌다.

내달 1일 오후 5시 호암아트홀에서는 지난해 예술상 수상자인 진은숙 작곡가의 해설로 호암상 음악회도 열린다.

이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포스텍, 카이스트, 한국과학영재학교(부산), 상산고(전주),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삼성융합의과학원 등 전국의 주요 대학, 과학고, 학회 등에서 호암상 수상자들의 수상 기념 강연회가 총 11회 개최된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