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동두천시 보산동 관광특구에서 한국인과 미군 병사들의 새벽 난투극이 벌어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6일 동두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0분께 관광특구 내 한 클럽 앞에서 시비가 붙은 한국인 3명과 미군 병사 4명이 흉기와 둔기를 들고 서로 싸웠다.

싸움은 이 클럽 주인 이모(33)씨가 영업을 마치고 귀가하려던 중에 미군 병사들이 시비를 걸어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클럽 주인 이모(33)씨가 미군 제2보병사단 소속 A 이병의 복부를 흉기로 찌르는 등 미군 병사 2명을 다치게 했다.

싸움을 말리던 한국인 행인과 이씨도 둔기에 얻어맞아 다쳤다.

이씨는 경찰에서 미군들이 '클럽에서 성매매를 하지 않느냐'고 허위 사실을 얘기하면서 먼저 시비를 걸었다며 길이 20∼30cm의 흉기를 들고 위협해 그것을 빼앗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미군 병사들은 범행에 사용된 흉기가 자신들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미군들은 클럽 주인이 흉기를 꺼내서 공격했다고 진술했다.

한국인 행인은 싸움을 말린 것일 뿐 폭행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이병은 크게 다쳐 서울 용산지역 미8군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미군 당국의 협조를 받아 A 이병을 제외한 미군들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양측 주장이 상반되는 만큼 목격자와 주변 폐쇄회로(CC)TV를 찾고 있다.

경찰은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들을 폭력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미2사단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에서 미군 장병들이 한국인과 언쟁 중에 부상, 한국경찰과 미군범죄수사단의 공동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진실을 밝혀낼 수사과정을 신뢰한다고 밝혔다.

(동두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suk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