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시국선언에 연루된 전교조 간부 등의 소환 조사가 이번 주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사건을 맡은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3일 전교조 본부와 서울지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의 분석을 늦어도 이번 주 중반 이전에 모두 마무리하고 관련자 소환 등 다음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이 확보한 자료는 종이 문서 900여장,컴퓨터 파일 8000여개 이상으로 이 중에는 시국선언 관련 자료뿐만 아니라 2001년 이후 각종 회의록,전교조 집행부와 민주노총 사무총국 연락처 등이 포함돼 있다.

경찰은 압수물 분량이 방대한 만큼 수사관들을 총동원해 최대한 서둘러 압수물 분석을 끝내고 검찰과 조율해 시국선언 주도자들의 소환 일정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검찰도 전교조 수사를 신속하게 마무리짓겠다는 지휘 방침을 정하고 이를 경찰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