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월부터 경기도 시외버스 요금을 결제할 수 있는 교통카드로 서울시 선불식교통카드인 티머니(T-money)카드와 롯데.현대.수협카드사의 후불식교통카드 등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들 카드는 기존의 eb카드, 경기.서울.인천버스조합카드, 삼성, 신한, 외환, 국민, 비씨, 하나카드 등 10개 교통카드외에는 사용하지 못하던 것들이다.

경기도는 시외버스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선불.후불식 교통카드를 이 같이 5개(7월부터 씨티카드 포함)를 추가,15개로 확대하고 공항버스와 요금이 1만원 이하인 시외버스에 우선 사용할 수 있게 조정했다.

도는 연말까지 교통카드 사용 한도금액을 3만원까지 높이기로 하고 카드사들과 협의 중이다.

이번 조치로 교통카드로 요금을 지불할 수 있는 시외버스는 경기도 시외버스 전체 1천794대의 64%인 1천140대에 이르게 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