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경시대회 입상자와 외국어 능력 특기자에게 2001학년도 서울시내 과학고와 외국어고 등 특수목적고의 입학문이 더 넓어졌다.

서울시교육청이 11일 발표한 특수목적고 입시요강에 따르면 서울.한성 등 2개 과학고는 특별전형에서 수학 과학경시대회와 한국정보올림피아드 입상자를 52명이내(서울)와 44명이내(한성)에서 뽑기로 했다.

지난해에는 각종경시대회 입상자중 서울과학고는 42명,한성과학고가 40명을 선발했었다.

그러나 학교장추천 입학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20명이내로 제한했다.

일반전형은 후기 일반계 고교와 같이 중학교 성적을 반영하는 동시에 <>교과성적가중치 <>면접.구술 시험 <>경시대회 가산점 등을 전형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외국어고는 토플 토익성적 우수자 등 외국어능력 우수자를 특별전형을 통해 뽑는다.

대원외고는 72명을 외국어능력 우수자로 선발하며 서울외고 21명 한영외고 20명 이화여자외고 12명 명덕외고 12명 대일외고 6명 등 6개 학교에서 모두 143명을 뽑는다.

또 대원외고와 대일외고는 외국어 경시대회 입상자를 대상으로 12명과 6명을 모집한다.

외국어고의 일반전형은 중학교성적과 교과성적가중치,영어듣기평가,면접 등 자체전형 성적을 합산해 선발한다.

국악고.덕원예고.서울국악예고.서울예고.선화예고 등 예술고와 서울체육고는 실기성적이 뛰어난 학생을 우선 전형하고 일반전형은 중학교 성적 (40%)과 실기고사 성적(60%)으로 뽑는다.

원서접수는 외국어고와 예.체능계고의 경우 오는 11월1일부터 6일까지,과학고는 12월4일부터 7일까지다.

< 이건호 기자 leekh@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