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는 고속도로 16개구간이 올 연말부터 오는
2003년까지 단계적으로 확장돼 개통된다.

19일 건설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설 추석 등 명절연휴와 휴가철때마다
고질적인 교통체증현상을 보이고 있는 경부, 중부, 영동고속도로 등 전국
고속도로의 소통애로구간 16개소에 대한 확장공사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건교부는 이를 위해 경부고속도로 구미~동대구간(51.3km)을 현재의 4차선
에서 8차선으로 확장하는 공사를 오는 12월에 착공, 2001년까지 완공하는
것을 비롯 현재 실시설계중인 동대구~경주, 언양~부산 등 2개구간도 오는
99년에 착공, 2003년까지 확장공사를 끝낼 계획이다.

또 경부고속도로 진입구간인 한남~반포간(1.9km), 동해고속도로 강릉~동해
간(53.7km) 등 2개구간도 각각 4차선에서 6차선, 2차선에서 4차선으로 확장
하는 공사를 내년 상반기에 착공키로 했다.

이들 구간은 각각 오는 2000년과 2002년에 개통된다.

이와함께 구마고속도로 성서~옥포간(9.3km)도 내년 하반기중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01년까지 현재의 4차선에서 6차선으로 확장된다.

이밖에 영동고속도로 원주~새말간(18.7km), 경부고속도로 청원~회덕간
(14.4km) 등 9개구간은 올 연말부터 오는 2001년까지 단계적으로 확장 개통
된다.

< 김상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