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월 주한미2사단 존 로저 살로스상병(27)으로부터 성폭행을 당
한 서울 역삼동 모카페주인 김모씨(51)는 21일 국가를 상대로 4천1백만원
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서울민사지법에 제기.
김씨는 소장에서 "살로스상병으로부터 구타를 당해 당시 전치 8주의 상처
를 입었다"며 "국가는 주한미군이 내국인에게 손해를 입혔을 경우 대신 피
해를 변상토록된 한,미 행정협정규정에따라 살로스상병의 불법행위에 대해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
살로스상병은 지난해 동료들이 신고식명목으로 한국여자를 겁탈할 것을 부
추기자 전날 동료들과 술을 마셨던 김씨 가게로 찾아가 김씨를 구타하고 성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10년을 선고받고 항소심에 계류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