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부경찰서는 13일 심야에 귀가중인 부녀자를 성폭행한뒤 살해하는
등 부녀자를 상대로 강도강간을 일삼아온 최성열씨(21.무직. 서울 종로구
창신2동 595의 305)등 3명을 붙잡아 이들에 대해 강도살인등의 혐의로 구
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같은 공장에서 일하며 알게된 최씨등은 지난해 12월16일 오
후 11시30분께 서울 성동구 성수2가3동 284의1 앞길에서 귀가중인 유모씨(
25.여.종업원)를 뒤따라가 주먹등으로 때려 9만여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뒤 인근 건축공사장 지하실로 끌고가 번갈아 성폭행하고 반항하는 유씨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최씨등은 또 지난 1월27일 오후 10시께 서울 성동구 이모씨(29.여.의류
업) 집에침입, 혼자 재봉일을 하고 있던 이씨를 흉기로 위협해 현금 4만5천
원과 금목걸이등55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뒤 이씨를 성폭행한 혐의도 받
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