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계위,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
용적률 860% 고밀개발…공공임대 109가구 확보
오피스텔 80실, 업무 및 판매시설 조성
서울 용산 '남영동 업무지구2구역' 주거·업무 복합단지로 탈바꿈…565가구 공급

서울 용산구 남영동 업무지구2구역이 고밀개발을 통해 주거와 업무, 판매시설 등이 두루 갖춰진 복합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전날 열린 제6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용산구 갈월동 92 일대 '남영동 업무지구 제2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구역은 지하철 1호선 남영역과 4호선 숙대입구역 사이 입지로 한강대로와 접하고 있다. 1만7658㎡ 면적으로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된 지역이다. 지난 2016년 8월 '2025 서울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도시환경정비사업부문'에 따라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다.

이번에 통과한 정비계획에 따르면 용적률 860%를 적용받아 지상 34층, 3개동 565가구 규모의 공동주택(공공임대 109가구 포함)과 오피스텔 80실, 업무시설(연면적 약 4만7000㎡), 판매시설(약 2만4000㎡)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 용산 '남영동 업무지구2구역' 주거·업무 복합단지로 탈바꿈…565가구 공급

건축물의 저층부(1~3층)는 가로활성화 용도로 판매시설이 들어서고, 지상 25층 규모의 업무시설 1개동에 오피스텔이 배치된다. 지하보행통로를 통해 남영역~숙대입구역 연계를 강화하고, 교통약자 보행환경도 개선할 계획이다.

공공기여를 통해 서울시 공공청사(연면적 약1만5000㎡), 남영동 복합청사(연면적 약5000㎡)가 도입된다. 이와 함께 대상지 북측 도로(한강대로87길)를 넓혀 주변 교통여건을 개선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계획 결정으로 남영역~숙대입구역 일대 고밀 복합개발을 통해 용산광역중심 업무·판매 등 중심기능을 강화하고, 도심 주택공급을 통한 주거안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상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