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 모델에 기반한 청년 창업가 지원으로 도시재생 활성화 기여
 HUG,'도시재생 커뮤니티센터 HUGround' 문 열어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권형택·)는 지난 9일 재단법인 함께일하는재단과 공동으로 ‘HUGround(허그라운드) 오픈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허그라운드는 도시재생을 통해 청년 창업을 지원하고 청년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사업이다. 부산시 동래구 동래시장 내 노후 건물을 대상지로 선정하고 HUG가 9억원을 지원해 지난 4월 도시재생커뮤니티센터와 HUG셰어하우스(5호점)로 재탄생했다.

센터 내에는 청년 창업을 지원하기 위하여 소셜 스토어, 공유사무실(18실) 및 유튜브 스튜디오 등 복합공간을 마련했다. 건물 5층에는 셰어하우스(11실)를 조성해 지역 청년을 대상으로 계약기간의 제한 없이 저렴하고 쾌적한 주거공간을 제공한다. 첫 6개월간은 HUG가 임차료의 일부를 지원한다.

허그라운드에는 현재까지 총 44개의 기업 및 협력업체가 입주했다.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해 입점 기업의 3분의 1가량을 지역 기반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선정하였다.

이번 허그라운드 개장 이벤트는 지난 4월 준공 이후 허그라운드에 입점한 기업과 협력업체를 홍보하고, 도시재생에 대한 청년 창업가들의 관심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입점기업 및 협력업체 40여 곳이 참여해 상호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입점기업 상품을 시민들이 직접 볼 수 있도록 전시 공간을 마련해 홍보도 진행했다.

권형택 HUG 사장은 “청년과 사회적경제기업이 참여하는 도시재생 활성화 모델을 확산하고자 허그라운드를 열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도시재생 금융지원 및 정책수행 기관으로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