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역 끼고 있는 대형면적 중심 5756가구
다산신도시 급등에 실수요 문의 늘어
주민들, 아파트명 변경 추진중
남양주시 다산동  '부영e그린타운' 단지전경(자료 네이버 항공뷰)

남양주시 다산동 '부영e그린타운' 단지전경(자료 네이버 항공뷰)

수도권 대규모 아파트 단지인 남양주시 다산동 '부영e그린타운' 아파트가 올해들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역세권 대단지 아파트로 전세 수요가 꾸준했던 곳이었지만, 다산신도시의 새 아파트들이 8억원을 호가하면서 매매수요가 몰리고 있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부영e그린타운 4,5차에서 전용 84㎡(19층) 주택형이 지난달 5억54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다. 저층 매물을 제외하고는 5억5000만원 이상에 거래가 성사됐다. 지난 1월 4억4800만~4억7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약 1억원이 오른 가격이다.

대형 면적들도 줄줄이 최고가에 거래되고 있다. 이달들어 1단지에서는 124㎡(옛 45평)이 6억4500만원으로 신고가를 기록했고 2단지에서는 전용 84㎡가 5억2900만원, 124㎡가 5억8300만원에 각각 신고가를 형성했다. 3단지에서는 전용 124㎡가 5억7500만원에 거래됐고, 전용 134㎡가 6억5000만원으로 최고가를 형성했다. 연초대비 5000만원 이상 매매가가 올랐다.

부영e그린타운은 5756가구의 매머드급 단지로 2000년 초반에 대부분 준공됐다. 1단지(1086가구), 2단지(1484가구), 3단지(1144가구), 4~5단지(2042가구) 등이다. 경의중앙선 도농역을 바로 끼고 있고 단지 내에 도농초, 금교초, 도농중 등 학교를 품고 있다. 이마트, 진로마트를 비롯해 각종 편의시설도 단지 안팎으로 분포됐다. 인근에 정약용도서관이 개관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현대프리미엄아울렛도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

대형 면적을 중심으로 지어진 단지로 동간거리나 주차공간 등이 여유로운 편이다. 다만 대형면적이 대부분이다보니 시세나 매매동향이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여기에 이 단지를 제외하고 동북쪽으로 다산신도시가 형성되면서 거래는 다소 침체됐었다. 새 아파트와 신도시를 선호하는 수요가 다산신도시로 몰렸기 때문이다.

다산신도시에서 대장 아파트로 불리는 '다산아이파크'의 경우 전용 84㎡가 올해초 8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주변의 대부분 아파트들도 매매가가 7억원을 돌파하면서 분양가 대비 두 배 가까이 급등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실수요를 중심으로 부영e그린타운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게 주변공인중개사들의 얘기다. 다산동 A공인중개사는 "다산신도시 집값이 너무 오른데다 지하철 개통을 기다리기 보다는 당장 출퇴근하려는 수요들의 문의가 많다"면서도 "대형 중심이고 가장 작은게 84㎡다보니 매물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 단지 주민들은 아파트명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단지명 후보를 놓고 지난 2월부터 투표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