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은 9일 한나라당 김태환(金泰煥) 의원이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개발사업 과정에서 감사원의 부적절한 개입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날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감사원은 아파트 사업에 대한 건축 인.허가를 재촉한 것이 아니다"면서 "건축심의가 보류돼 손해를 보고 있다는 민원에 대해 조사를 거쳐 `건축심의에 상정하는 것이 맞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성동구청이 이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05년 9월 KT와 현대건설이 추진한 서울숲 아파트 개발에 대해 감사원 감사관들이 구청에 인.허가를 재촉하는 등 정치권 외압 및 로비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건축법시행령상 건축심의는 안전과 피난, 소방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것인데, 일부 도로부지 미확보를 이유로 건축심의를 상정하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감사원이 규정에 없는 의견을 지시한 것이 아니라 구청이 규정조차도 따르지 않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며 "규정을 지키라는 의견을 제시하는 데 정치적 고려가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숲 아파트 민원조정 내용에 대한 자료가 보관돼 있지 않다는 김 의원의 주장과 관련, 감사원은 "민원조정 관련 자료도 보관돼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