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화추진협의체도 구성…희망 고문한 이재명 전 지사와 다를 것"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는 20일 "도지사에 당선되면 고양과 김포시민에 한해 우선적으로 일산대교의 무료 통행 패스카드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은혜 "고양·김포시민에 일산대교 무료통행 패스카드 도입"

김 후보는 이날 일산대교 톨게이트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해 운영회사와 진행 중인 재판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태"라며 이같이 공약했다.

그는 또 도지사 취임 즉시 김포시·고양시·국민연금공단(일산대교 운영회사 대주주) 등이 참여하는 일산대교무료화추진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협의체는 일산대교 인수 등 통행료 무료화를 위한 모든 방법을 논의의 테이블에 올려 결론을 낼 것이라고 김 후보는 설명했다.

김 후보는 "과거 이재명 전 지사 시절에도 무료화 추진은 있었지만, 대선용 치적 쌓기에 불과했고 제대로 된 준비 없이 추진돼 법원에서 2차례나 제동이 걸리고 고소·고발을 일삼다가 아무 성과 없이 주민들에게 희망 고문만 제공했다"며 "김은혜는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27일 한강 28개 다리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받는 일산대교에 대해 공익처분을 해 무료 통행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법원이 운영회사인 일산대교㈜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같은 해 11월 18일 다시 유료 통행으로 전환했으며, 현재 본안 소송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