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겠다"
'성비위' 윤재순 비서관도 논란
동성애 혐오 발언, 위안부 비하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 사퇴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한 비서관 중 첫 낙마 사례다.

대통령실은 이날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김 비서관을 해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자 결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김 비서관에 대한 논란은 그가 2019년 SNS에 올린 ‘동성애는 정신병’이라는 발언에서 시작됐다. 이 같은 발언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김 비서관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의 성적 취향에 대한 혐오 발언의 성격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흡연자가 금연 치료를 받듯이 (동성애도) 일정한 치료에 의해 바뀔 수 있다”는 발언을 덧붙이면서 비판 여론은 더 커졌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비하한 발언도 정치권의 비판을 불렀다. 김 비서관은 2019년 SNS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토론하면서 “그럼 정부가 나서서 밀린 화대라도 받아내라는 말이냐”고 썼다.

김 비서관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창간한 언론인 자유일보에서 지난해 말부터 객원 논설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신문을 통해 김건희 여사를 찬양하는 칼럼을 여러 차례 게재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김건희 첫 면담기’라는 인터뷰 기사에 “그(김건희)를 보자마자 눈이 번쩍 뜨였다. 50이라는 나이라고 도저히 볼 수 없을 정도로 젊은 여성이었기 때문”이라고 썼다. 다른 칼럼에서는 “윤석열이라는 시골 검사를 대선 후보의 반열에 올려세운 것은 ‘평강공주 김건희’”라고 쓰기도 했다.

검찰 재직 당시 성비위로 내부 징계를 받은 윤재순 총무비서관에 대한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대통령실은 앞서 윤 비서관이 1996년과 2012년에 한 차례씩 부적절한 신체 접촉 및 발언으로 징계성 처분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오자 “기사에 나온 내용과 경위 등은 일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비서관급 인사의 각종 비위 의혹에 대해 “언론에 나온 것을 다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