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윤석열 절대 대통령 돼선 안 돼" 민망한 말실수

"윤석열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될 사람입니다."

여당 의원 아닌 야당 의원이 이런 발언을 했다가 수습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7일 밤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발언하던 도중 실수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토론자로 나온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후보와 홍준표 의원 사이 불협화음에 대해 지적하자 "민주당에서 그런 평가를 하시더라도 우리가 갈 길은 확연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향해 "홍준표 의원은 절대로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했다"며 "홍 후보는 그런 의미에서 윤 후보를 도울 거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돕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너무 좋아하지 마시고 홍 의원 말씀을 새겨들으시기 바란다. 윤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될 사람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때 ‘이재명’ 후보라고 할 것을 ‘윤석열’ 후보로 잘못 호명했다.

곧장 패널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고 정봉주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윤석열이요? 알겠습니다"라고 맞받았다.

당황한 김 최고위원은 즉각 "죄송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이다"라며 "내가 맨날 윤석열 후보 칭찬을 하다 보니 (말이 잘못 나오게) 됐다"고 부연했다.

정 전 최고위원은 "결론입니다. 윤석열 후보 대통령 되면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자 사회를 맡은 정준희 한양대 교수는 "잘못하면 내일 언론에 이상한 얘기가 나올 거 같다"고 마무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