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관련 어떤 일도, 발언도 한 적 없다"
"의원직 사퇴까지 마다하지 않을 것"
곽상도 의원. / 사진=뉴스1

곽상도 의원. / 사진=뉴스1

곽상도 의원은 28일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겠다"고 했다.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27일) 이재명 캠프는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을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돼 있다고 한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 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고 했다.

이어 "아들의 성과급 50억 원에 대해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며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곽 의원은 전날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논란이 거세지자 국민의힘 탈당계를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탈당이 아닌 '의원직 사퇴'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 대표는 28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국회 제명 절차가 이뤄지기 전 곽 의원이 스스로 사퇴하는 게 맞다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당연히 그렇게 하는 게 지금 국민 눈높이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 또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곽상도 국회 제명에 즉각 착수하라"고 촉구했으며, 강민국·박대수·박성민·백종헌·엄태영·정동만·최승재 등 7명의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도 "깨끗하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받길 바란다"고 성명을 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