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신중…방향에는 공감"
김종민 "신현수·박범계 이견은 사실…잘 정리될 것 같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18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파동과 관련해 "잘 정리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저도 확인차 (청와대 관계자에게) 전화를 해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사 문제와 관련해 신 수석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사이에 이견이 있던 건 사실 같다"며 "이성윤 검사장 문제인지, 한동훈 검사장 문제인지, 아니면 대검의 부장 검사장 문제인지 특정해서 얘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 장관의 검찰 인사에 신 수석이 '창피하다'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대통령 재가에 대해 창피하다고 얘기한 건 아닐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신 수석이 민주당의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추진에 부정적이라는 보도에는 "부정적이라기보다는 신중하게 보는 입장"이라며 "수사·기소 분리 원칙이나 방향에는 공감하는데 시기는 너무 빠르다는 정도 생각을 가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번 사안의 근본적인 배경과 관련해서는 "돌아보니 어느 한 분이 역할을 해서 확 바꿀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확 바뀌기 어려운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이나 민정수석을 맡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성윤 검사장을 좌천하거나 심재철 검사장에게 책임을 묻거나 한동훈 검사장을 복귀시키자는 말들을 하는데, 그러면 지난 1년간 법무부의 검찰 지휘권 발동 전체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박범계 장관이 신임 장관으로서 법무부의 연속성을 완전히 부정하는 결정을 하는 게 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