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시내버스가 운영 적자 등으로 어려움을 겪자 개선을 위해 구성된 공론화 태스크포스가 '공영제'가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춘천시 버스운영체계 공론화TF "공영제가 바람직"

TF는 지난해 7월 시내버스 운영 적자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민협의회가 제안한 시내버스 완전공영제 도입에 대해 춘천시가 공식 정책의제로 검토하고자 구성한 것이다.

이들은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내버스 정상화를 위해 '버스공영제'가 가장 바람직한 정책적 대안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기존의 재정지원형 민영제는 악화일로에 있는 상황을 개선할 수 없고, 이용객도 서비스 수준 향상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준공영제와 공영제를 비교 평가해 완전공영제로 전환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이어 "현재 춘천시의 승용차 이용률은 전국 평균치인 42.7%와 비교해 10% 이상 높게 나타난 반면 대중교통 이용률은 전국 평균치(26.3%)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0% 내외를 보인다"며 "버스업계가 위기상황에 놓인 춘천시가 전국 시 단위로 처음 도입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춘천시 버스운영체계 공론화TF "공영제가 바람직"

이들은 "완전공영제는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 1일 2교대제 구축을 통해 승무직 근로환경 개선과 친절성 및 안정성을 향상하는 밑바탕이 될 것"이라며 이번 결과보고서를 공영제 추진 여부를 검토할 공론화위원회에 제출했다.

앞서 춘천지역 유일의 시내버스는 2018년 10월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이 인수, '춘천시민버스'로 사명을 변경해 운영해 오고 있지만, 지속적인 적자 문제가 불거져 공영제에 대한 찬반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