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가진 오찬 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외교부 제공

미국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가진 오찬 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과 관련한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한·미 외교장관을 갖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10일 밝혔다. 미국은 WTO 사무총장 선거에 나선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해왔다.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도 협의했다. 양국 장관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미 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외교 당국 간 각 급에서의 소통과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이 한·미 동맹이 안보뿐 아니라 경제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확고히 자리 잡은 것을 평가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에도 불구하고 상호 국경폐쇄나 입국제한 조치 없이 일반 여행객, 기업인, 유학생 교류뿐만 아니라 고위급 상호 방문 등 협력과 교류를 이어온 것을 평가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한·미동맹은 ‘린치핀(linchpin·핵심축)’이라는 표현도 다시 등장했다. 미국 국무부는 케일 브라운 수석부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폼페이 장관이 회담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의 린치핀인 한미동맹의 지속적 힘과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린치핀은 바퀴가 빠지지 않도록 축에 끼는 핀을 말하는 단어로 미국이 과거 한·미 간 굳건한 공조를 강조하는 의미에서 자주 사용해 왔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 단어를 많이 사용하지 않았다.

미국 국무부 보도자료는 한반도 문제 외에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마련한 인도·태평양 전략에서 한국과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중국 견제에 한국의 동참을 의식한 대목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양국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 보장에 관한 조율을 비롯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통한 협력 확대를 포함한 역내 우선순위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규칙에 기초한 국제 질서를 수호하고 동맹이 21세기의 새로운 도전에 맞설 준비가 돼 있음을 보장하는 공동 약속을 심화시켰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의 초청을 받아 지난 8일 나흘 간의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하고 있다. 방미 기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주변의 외교·안보 분야 인사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