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이상하다' 진중권 결정적으로 실망하게 한 발언 3

"(문자 폭탄 등은) 치열하게 경쟁하다 보면 있을 수 있는 일들이죠. 우리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었다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해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주변이 문제라고 하더니 왜 말을 바꾸었냐"고 지적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문 대통령에게 실망한 사례를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반박했다.

진 교수는 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남의 페북질 눈팅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그 입장 바꾼 지가 언젠데"라며 말문을 열었다.

진 교수가 밝힌 문 대통령에게 실망한 첫번째 사건은 대선후보 토론에서였다.

진 교수는 "극렬 지지자들의 행패를 '민주주의를 다채롭게 해주는 양념'이라고 정당화했을 때. 그때 이분이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때만 해도 아직 문대통령 지지자들의 패악질이 막 시작된 시점이라 그냥 넘어갔다"고 전했다.

진 교수가 밝힌 두번째 사건은 문 대통령이 세월호 방명록에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적은 것을 보았을 때다.

진 교수는 "'미안하다'는 말의 뜻은 알아듣겠는데, 도대체 '고맙다'라는 말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라며 "아직도 나는 그 말의 뜻을 합리적으로 해석할 방안을 찾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결정적인 것은 세번째였다"라면서 "올초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했을 때. 그 말을 듣는 순간 모든 게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게 그냥 주변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문제였던 것이다"라며 "그때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지금 눈앞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이 대통령과 아무 관계가 없다고 할 수 있을까"라며 "그렇다면 대통령은 허수아비라는 얘기밖에 안 된다. 실은 이 모두가 주변의 장난이기도 하겠지만, 동시에 대통령의 뜻이라고 보는 게 합리적일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더니, 자신들이 누리는 반칙과 특권은 아예 제도화하려고 한다"면서 "조국의 위선은 그 개인의 위선이 아니라 정권의 위선이자, 민주당의 위선이자, 대통령의 위선이기도 한 것이니 그래서 목숨 걸고 비호하려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월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90분 동안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어떤 사람이었고 그렇게 임명을 밀어붙인 심경을 허심탄회하게 말해주시면 좋겠다"는 질문에 "이제 조 전 장관을 놓아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법 통과까지 민정수석으로 법무부장관으로 조국 전 장관이 했던 기여는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분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혀질 일이지만 그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조국 전 장관의 고초 그것만으로도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당시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 아닌 조국 수호 사령관을 자처했다"면서 "수사나 재판 결과와 무관하게 조국이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아주 큰 마음의 빚을 졌다고 했는데 이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길 포기한 발언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정말 나라와 국민을 생각했다면 조국을 민정수석과 법무부장관에 임명한 것을 사죄했어야 한다"면서 "조국의 거짓말과 위선은 청년들 가슴에 대못을 박고 나라를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은 검찰에 조국 사건 엄정히 수사할 것을 지시해도 모자란데 기자회견에서 노골적인 조국수호의 뜻을 밝혔다"면서 "그렇다면 얼마 전 대규모 검찰 숙청도 그 마음의 빚 갚기 위한 것이었나"라고 반문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표창장 위조, 가족펀드 의혹, 입시비리 의혹 등으로 인해 취임 35일만에 사퇴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