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오후 본회의…與, 11개 상임위원장 선출 방침
여야, 원구성 의견접근 본듯…내일 오전 합의 시도

여야는 28일 국회 원 구성을 놓고 마라톤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그러나 협상 과정에서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9일 오전 최종 담판을 시도하기로 해 원 구성이 극적 타결될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했다.

회동은 오후 5시 15분께 시작해 3시간 35분간 이어졌다.

저녁도 도시락으로 대체하며 격론을 벌였다.

회동 종료 후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회동에서 상당한 의견 접근이 있었다"며 "최종 합의 여부는 내일 오전 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서 결정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양당 간 논의된 내용을 충분히 협의했고, 내일 다시 진지한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내일 오전 10시면 최종 합의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통합당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내일 오전 회동 결과를 주목해달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협상 결과와 상관없이 29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겠다는 방침이다.

합의가 최종 불발될 경우 민주당은 단독으로라도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