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기업 4단계 발굴·육성 프로그램' 가동
서울 가리봉 '커피사랑방' 등 9개팀 도시재생기업 육성

서울시는 예비 도시재생기업(CRC)을 발굴해 법인 설립부터 사업 모델 창출까지 맞춤형으로 종합 지원하는 '2020 서울 도시재생기업(CRC) 4단계 발굴·육성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9개팀은 창3동의 '초안산마을'(공간운영·집수리), 제기동의 '감초마을'(집수리·돌봄), 사당4동의 '동네한바퀴'(공간운영·키움센터), 해방촌의 '남산아래 첫마을'(공간운영·도시재생콘텐츠기획), 장위동의 '마을엄마협동조합'(요식업·교육 등), 신월3동의 '자원봉사캠프'(교육·강사육성), 창덕궁앞의 '우리들의 낙원'(상가관리·콘텐츠기획), 공항동의 '마을관리소'(집수리) 등이다.

도시재생기업(CRC; Community Regeneration Corporation)은 다양한 지역 자원을 활용해 지역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의 선순환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지역 기반 기업으로, 서울시가 지난해부터 사업 개발비·운영비 등을 지원해 왔다.

이번에 도입한 4단계 육성 프로그램은 ▲ 도시재생기업이 되고 싶은 5인 이상의 주민 모임·단체에 직접 찾아가는 교육을 하고 ▲ 법인설립 시 필요한 다양한 실무적인 지원과 함께 지역 의제를 발굴하며 ▲ 비즈니스 모델 설계, 사업계획 수립 등을 돕고 ▲ 우수 기업의 시범사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이 프로그램을 통해 육성된 예비 도시재생기업이 매년 시가 추진하는 '도시재생기업 정기공모'에 참여할 만한 자격을 갖추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올해 이 프로그램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CRC 발굴·육성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서울 도시재생기업(CRC) 발굴·육성을 통해 지역 주민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익이 지역에 환원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