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두번째 기자회견 후 상반된 목소리가 나왔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 사건에 연루된 윤미향 당선자가 정치권에 나온 것 자체가 문제라는 책임론과 윤 당선자에게 지나치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댄다는 옹호론이 대립하고 있다.

강창일 민주당 의원은 2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당선자는) 이틀만 지나면 국회의원인데 이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서 해명하고, 시끄럽게 된데 대해 국민에 대해서도 사과해야한다"며 "한일 양국문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책임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사실관계를 보고 감옥에 가든 법적책임을 지고 사퇴를 하든 (책임질 수 있는) 여러가지 방식이 있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윤 당선자가 정의연 등 시민운동을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도 윤 당선자가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강 의원은 "이 할머니도 지금 해야 될 일이 많은데 어떻게 우리를 놔두고 아직도 해결된 게 없는데 갈 수가 있느냐, 이런 근본적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저도 그 부분에서 아쉽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은 강 의원과는 반대로 윤 당선자의 옹호론을 펼쳤다. 최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솔직히 납득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당 안팎의 윤 당선인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최 전 의원은 "국회의원 당선자는 공인”이라며 “적어도 공인에게 사퇴를 요구할 때는 의혹이 아니라 그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 유독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서만 이렇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는지 알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