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 비례후보 "이제 한 식구…하나로 뭉쳐 꼭 승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일 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들을 만나 '원팀'을 강조하면서 최대한의 선거 지원을 약속했다.

전날 시민당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은 데 이어 이날은 후보들을 면담, 시민당과의 접촉면을 계속 확대하면서 사실상 선거 운동에 나선 모습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상징색인 파란색 점퍼를 입은 시민당 비례대표 1~10번 후보들을 만나 "여러분을 보니까 마음이 든든하다"면서 "여러분이 촛불혁명 정신을 계승하고 우리나라의 개혁과 공정한 세상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함께 뒷받침해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시민당을 형제정당으로 생각하고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최선을 다해서 지원하겠다"면서 "지역구는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는 더불어시민당, 이게 슬로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민주당 출신의 비례대표 후보들이 11번 이후 배치된 것과 관련, "후순위 비례대표가 당선되려면 여러분이 많이 도와줘야 한다"면서 "민주당이 손해를 감수하면서 최선을 다했듯이 여러분도 원팀이라고 생각하고 더 많은 득표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도 민주당 출신 인사들이 주도하고 청와대 출신 인사 등이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열린민주당을 겨냥, "일부 탈당하거나 공천 부적격으로 탈락한 분이 민주당 이름을 사칭해 비례대표 후보를 내는 바람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면서 "시민당이 민주당 당원이 선택한 유일한 선거연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신현영 명지대병원 교수(비례대표 후보 1번)는 "왠지 따뜻한 가족 같은 마음이 느껴진다"면서 "총선 승리를 위해서 비례대표 순위를 뒤로 양보해준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모든 분의 희생에 존경과 감사 말씀을 드리며 이제 시민당으로 뭉친 저희 비례대표 후보 35명은 한 식구가 됐다.

하나로 똘똘 뭉쳐 꼭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권인숙 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3번)은 "이번 총선에서 진보개혁 세력이 민주당을 중심으로 승리하지 못하면 촛불혁명은 미완의 혁명으로 끝날지 모른다"면서 "지금이야말로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한다.

민주당이 지역에서 앞장서면 시민당이 힘을 합해 승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필모 전 KBS 부사장(8번)은 이 대표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시민당은 민주당과 가치를 공유하는 연합정당"이라면서 "만약 공통의 과제를 수행하는 데 보다 효율적이라면 (총선 후) 합당 가능성도 당연히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시민당 비례후보 만나 "원팀 형제당…정부 성공 뒷받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