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정부 사업계획 내용·일정 조정 검토"
정총리 "4월 개학 앞둔 중차대한 시기…사회적 거리두기 중요"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각급 학교의 개학이 내달 6일로 연기된 것과 관련, "가장 효과가 큰 사회적 거리두기를 주체별로 최대한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주말인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을 주재한 자리에서 "4월 개학을 앞두고 지금부터 보름간은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확실하게 낮춰야 할 중차대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오늘 워크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들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겠다"고 했다.

이날 워크숍은 코로나19로 개학이 3차례 연기된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비롯해 예정된 날짜(4월 6일)에 개학하기 위한 방안을 집중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정 총리는 또한 "전례 없는 위기로 고통받는 국민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서는 정부 사업계획도 위기 상황에 맞게 추진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해야 하는 일이 무엇이고, 이를 위해 각 부처의 사업내용과 일정은 어떻게 조정될 필요가 있는지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우리는 미증유의 사태를 경험하고 있고 지금은 방역에 최우선을 두어야 하는 시점이지만, 코로나19 극복 이후 우리나라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도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총리 "4월 개학 앞둔 중차대한 시기…사회적 거리두기 중요"

정 총리는 "이미 나타나고 있는 국민들의 인식과 행태의 변화를 고려해서 경제·산업 활동 및 사회관계 전반에서 우리 사회가 보완해야 할 점과 발전시킬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분석과 대안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지난 1월 20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국무위원들이나 공직자들 모두 참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2월 말을 정점으로 소강상태를 맞이하고 있는 점은 다행스럽지만,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이 겪는 고통, 금융시장의 어려움 등은 하루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절체절명의 책임의식을 갖게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