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명령권 발동해 대구 병상 확보해야"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촉구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가 국가 차원의 긴급명령권을 발동해 병상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북 지역 확진자만 3000명이 넘었고 대구시만 해도 2500명이 넘는다. 대통령이 대구를 찾아 총력 지원을 약속하고 국무총리가 대구에서 현장을 지휘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별반 나아질 게 없다고 하소연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국군수도병원 등 군 병원과 수도권의 국공립병원 심지어 큰 민간병원까지 이 명령을 적용하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중국 감염원 차단을 하지 않겠다고 한 대가를 우리 국민들이 혹독하게 치르고 있다"면서 무능한 보건복지부 장관, 외교부 장관의 즉각 해임과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 조치 시행을 거듭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의 국회 대정부질문 참석과 관련해서도 말을 보탰다.

그는 "통합당은 정 총리가 내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는 대신 한 명의 목숨이라도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대구 현지를 지휘하도록 통 크게 양보하겠다"면서 "대신 부총리가 국회에 참석하도록 양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 총리에게 국정 실패를 직접 따지고 싶지만 우선 급한 것은 대구의 코로나 사태 진정"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