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중소기업 기술 지원해 매출·고용 증가"

울산시 북구는 지난해 시행한 중소기업 차세대 기술 지원 사업이 매출과 수출 증대, 일자리 창출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북구는 지난해 울산테크노파크와 함께 자동차 관련 중소 제조업체의 기술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을 시행했다.

북구는 구비 3억원을 들여 시제품 제작 지원 8개사, 첨단장비 활용 지원 3개사, 국내외 특허·인증 지원 21개사 등 8개 세부 사업에 42개 기업을 지원했다.

지원받은 업체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신기술 개발과 시제품 제작 등으로 매출 50억원과 수출 4억원 증가가 기대되며, 52명의 신규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고 북구는 설명했다.

또 특허·인증 지원을 받은 21개 업체는 특허 출원 18건, 디자인 출원 1건, ISO 인증 1건, 상표 출원 1건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도 조사에서는 기술 경쟁력 확보와 생산 비용 절감 등 경영에 도움이 됐다는 의견이 나왔다.

북구는 올해도 3억원을 지원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북구 관계자는 "기업의 기술 개발 역량 강화에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며 "기업 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