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3일 이번 총선공천을 위한 경선 지역구를 일부 확정한다.

공관위는 이날 오후 6시께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 브리핑을 하고 예비후보 종합심사를 통해 선정한 1차 경선 지역을 발표한다고 공지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천신청자가 2명인 지역구 중에 경선 확정이 가능한 지역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은 1차 경선지역은 수도권 등 40개 안팎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민주당 특별당규를 보면 종합심사는 정체성(15%)·기여도(10%)·의정활동 능력(10%)·도덕성(15%)·당선 가능성(공천적합도조사·40%), 면접(10%) 등 부문으로 구성된다.
민주, 13일 1차 경선지역 발표…"2인 공천신청지 중 일부 대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