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의 악취저감제 혼합 의무화로 축산분뇨 악취를 줄이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황의탁 전북도의원 "사료 악취저감제 혼합 의무화해야"

황의탁 전북도의원은 13일 제36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축산악취의 근본적 원인이 분뇨인 만큼 배출 전 냄새를 줄이려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소화되지 않은 사료로 인한 악취를 대장 내 미생물 발효를 통해 줄이자"고 제안했다.

농축산용 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 연구에 따르면 악취저감제(미생물)를 사용한 양돈 농가는 냄새 물질이 30% 이상 줄었고 생산성과 수익은 각각 3%와 2.25% 향상됐다.

황 의원은 "현재 악취 저감 대책은 분뇨 처리에만 집중돼 있다"며 "사료에 악취저감제를 첨가해 최대한 배출 전에 냄새를 줄이고 이후 악취는 물리적인 방법과 시설보강 등으로 병행·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도는 축산시설과 축산분뇨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잡기 위해 올해 21개 사업에 521억여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