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대만 여행사 대상 세일즈, 관광상품 개발·관광객 유치 성과
"중화권 관광객 모십니다"…경남도 마케팅 '총력'

경남도는 중국·대만 등 중화권 관광마케팅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21일부터 26일까지 류명현 문화관광체육국장 등 방문단이 한국관광협회 중앙회와 도내 여행사 등과 함께 중국 칭다오·상하이, 대만 타이베이·타이난시 등에 있는 주요 여행사를 찾아 중국·대만 관광객 유치 활동을 벌였다.

이번 유치 활동은 2017년 중국의 우리나라 단체관광 금지 이후 최근 중국 관광객이 회복세를 보이는데다 한일관계 악화에 따라 일본이 중화권 관광객 유치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한 선제 대응 차원이다.

도는 중국과 대만은 우리나라 관광시장에서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므로 전략적인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중국 관광객을 겨냥해 진시황제의 불로 장생초 이야기가 전해지는 '통영 소매물도·거제 해금강·남해 금산', 정유재란 시 희생된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의 무덤인 '사천 조명군총' 등 중국과 관련된 역사적 이야깃거리가 있는 관광지를 홍보했다.

대만 관광객은 가을단풍, 겨울 스키 등 계절 관광 상품 선호도가 높은 특성을 고려해 '함양 상림공원', '합천 해인사 소리길' 등 도내 대표 단풍명소와 양산 에덴벨리 스키장 등으로 공략했다.

이러한 전략으로 도는 중국과 대만 여행사 7곳을 차례로 방문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만 양우여행사와는 4박 5일짜리 관광상품 중 3일을 경남에 체류하도록 하는 관광상품을 만들고 연간 1천500명씩 여행객을 모집하겠다는 구체적인 계획까지 합의했다.

중국 쓰촨성 청두시에서는 친경남 우호그룹인 '경남관광클럽'을 결성하기도 했다.

경남관광클럽은 중국 쓰촨대 교수 등 도내에서 유학하거나 체류 경험이 있는 외국인 7명으로 구성했다.

도는 앞으로 유튜버 등을 중심으로 경남 관광클럽을 확대해 해외에 경남관광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이밖에 한인음식점 2곳을 경남관광 후원음식점으로 지정해 관광지 사진액자, 각종 홍보물을 비치해 외국인과 교포 등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에서 경남관광을 홍보하도록 했다.

류명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문화와 결합한 스토리가 있는 경남관광'이라는 민선 7기 관광정책 활성화 차원에서 마케팅을 추진했다"며 "방한 관광시장의 약 40%를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관광시장인 중국과 대만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