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원인에 대해 "미국은 빅딜을 요구했고, 북한은 스몰딜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사이에 부조화가 생겼다"고 분석했다.
문정인 "북미회담 결렬, 미국 빅딜·북 스몰딜 요구한 때문"

문 특보는 2일 전북 익산시 원광대에서 원광대 융합교양대학이 주최한 특강에서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빅딜'을 요구했으나 김정은 북한 점진적으로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며 유엔 경제 제재안 완화의 '스몰딜'을 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전제로 대북제재를 완화해줄 수 있다고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구체적 행보에 대응해 부분적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을 원인으로 꼽은 것이다.

주한미군 주둔에 대해선 우리와 미국이 온도 차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동맹은 공동의 적, 공동의 위협을 기본으로 한다"며 "한반도 평화체제가 오면 미국 측에서 철수 논쟁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문정인 "북미회담 결렬, 미국 빅딜·북 스몰딜 요구한 때문"

이어 "그러면 한국사회에서 남남갈등이 빚어질 것"이라고 "주한미군 철수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잘라 말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낙마하기에는 아쉽다"며 "김 후보는 신념이 강한 사람"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또 "김 장관이 임명되면 남북관계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음 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선 "워싱턴 분위기 자체가 쉽지 않지만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어중간한 상황이 되면 다음 정권이 뒤집기 쉽다"며 깨인 국민정신을 강조하며 문재인 정부의 통일 정책을 "핵무기 없고, 평화롭고, 번영하는 한반도"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