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이 5일 문재인 정부의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정의 조기 안정화 및 최소 범위 개편이라는 취지에 따라 이뤄진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바른정당은 대선 과정에서 중소기업청이 중소기업 정책을 독립적·주도적으로 펼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창업중소기업부로의 승격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바른정당은) 해양경찰청을 부활시키고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승격해 보훈정책 진영논리를 벗어나 국가유공자에 대한 명예로운 삶의 보장을 주장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오 대변인은 "앞으로 개편된 정부의 기능과 역할이 개편 취지에 부합하고 내실 있게 운영되도록 만전을 다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