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 40개 지역구 압축…"현역 2~3명 탈락할 것"
비례대표 후보 공모도 오늘 마감…경쟁률·신청자 관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3일 오후 김무성 대표 최고위원(부산 중·영도)을 비롯한 최고위원 전원의 지역구 압축 결과를 발표한다.

공관위 관계자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르면 오후 5시께 최고위원들의 지역구를 포함해 많게는 40곳 정도의 심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상자는 김 대표 외에도 서청원(경기 화성갑) 이인제(충남 논산·계룡·금산), 김을동(서울 송파병) 최고위원과 지명직인 안대희(서울 마포갑) 최고위원이다.

이들 지역에서 단수 추천이나 탈락자는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 집권당의 최고 지도부가 국민경선제의 정신을 살리지 않으면 되겠느냐"면서 "모두 경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태호 최고위원은 불출마를 선언했고, 지명직인 이정현 최고위원(전남 순천)은 이미 사실상 공천을 확정했다.

이날 제5차 지역구 압축 결과 발표에서는 현역 의원이 2~3명 정도 탈락하고 전직 의원도 상당수 낙천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대구와 수도권 일부 지역 등 민감한 지역은 압축 결과 발표가 다소 늦어질 것이라고 공관위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비례대표 후보 신청 접수도 이날 오후 5시에 마감돼 전체 경쟁률과 일부 눈에 띄는 신청자가 공개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run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