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0일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 동생의 거액수수 문제가 불거지고 한나라당이 이를 계기로 신 총장 사퇴와 특검제를 요구하고 나서자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특히 당정수뇌 개편 과정에서의 당내 진통으로 내부 전열정비도 되지 않은 상태인데다 '여소(與小)' 정국 상황에서 '옷로비' 의혹사건에 버금가는 악재가 터지자 이번 파고를 어떻게 넘어야 할 지 고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신 총장과는 직접 연관이 없는 만큼 이 회장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 및 감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경우에 따라서는 특검제도 수용할 수 있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한광옥(韓光玉) 대표 주재로 열린 당 4역회의를 마친 뒤 "지위고하를 막론한 성역없는 수사로 국민에게 한 점의 의혹도 남겨서는 안된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며 "야당도 당리당략적 정쟁과 의도적인 부풀리기를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대검의 수사 및 감찰 결과가 나올 때까지 현단계에서는 특검제를 논의할 사안이 아니다"고 강조한 뒤 "오늘 회의에서는 신 총장의 거취문제에 대해 일언반구도 언급되지 않았다"며 야당의 신총장 사퇴 주장을 일축했다. 김옥두(金玉斗) 의원은 "야당의 특검제 주장은 대선전략 차원에서 공권력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야당이 통치권 누수를 위해 의도적인 흔들기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고, 함승희(咸承熙) 의원도 "본인도 아니고 동생의 일로 검찰총장이 물러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송훈석(宋勳錫) 수석부총무는 "검찰 조사가 미흡할 경우 특검제 도입 검토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여론향배에 따라서는 신 총장 거취 문제도 달라질 수 있다"며 여론에 촉각을 세웠고 송영길(宋永吉) 의원은 총장사퇴에는 반대하면서도 "특검제라도 받겠다는 자세로 정면돌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정(李在禎) 의원은 "당과는 직접 관련이 없는, 그것도 검찰총장의 동생을 통해 이런 일이 발생한데 대해 우울한 심정"이라며 "그러나 법을 다루는 검찰총장에게 도덕적 책임을 들이대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조순형(趙舜衡) 의원은 "신 총장이 총장으로 있는 한 검찰의 수사결과에 대해 납득할 국민은 아무도 없다"면서 "신 총장이 조속한 시일내에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옷로비 의혹 사건도 여야의 공방이 계속되다 결국 특검제까지 갔다"면서 "신 총장의 사퇴가 의혹을 푸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