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위원장 유지담.柳志潭)는 오는 10월25일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각 정당이 중앙당 차원의 총력전을 전개해 선거가 과열될것으로 판단, `재.보선 특별단속반'을 4단계로 편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19일 `국회의원 재선거 위법행위 특별관리대책' 지시를 통해 오는 31일까지 재.보선 해당지역 및 서울시선관위 단속요원 30명으로 1차 특별단속에 착수한 뒤 내달 한달은 재.보선 관할 시.도 선관위 임직원 전원과 공익근무요원 등 82명으로 현장단속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선관위는 2단계 단속 때부터 지역별 감시.단속 사무실을 별도로 설치, 상시운영할 방침이다. 선관위는 또 오는 10월부터 선거일까지는 서울, 경기, 인천 선관위 소속 임직원 전원을 투입, 157명 규모로 단속반을 편성하는 한편 중앙선관위와 시.도 선관위에 기동단속반을 별도 설치하며, 10월 9일부터는 50명 규모의 `선거부정감시단'을 별도로 편성, 재.보선 지역에 투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선관위는 이번 재.보선에서 득표율 제고를 위해 위장전입을 통한 불법선거운동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 한 아파트에 2세대 이상 주민등록이 등재 됐거나 일반주택에 3세대 이상 주민등록이 돼 있는 등 특별한 사유없이 전입자수가 증가한 사례를 중점 단속키로 했다. 선관위는 이와함께 `공명선거자원봉사자'를 조기에 모집하고, 인터넷 등을 이용한 `선거법위반신고센터'도 설치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