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이 노사정위원회에 복귀한다.

그러나 5월 총파업 투쟁을 선언한 민주노총은 노사정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노사정위의 완전한 정상화는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한국노총은 24일 오전 전국 산별 대표자회의를 갖고 노사정위 기능 강화 등을 조건으로 노사정위에 참여하기로 결정햇다.

참여시기와 방법은 집행부에 위임키로 했다.

노총은 노사정위에서 <>철도.전력산업 등의 민영화 중단 <>공기업에 대한 일방적 구조조정 중단 <>공무원 노조 허용 및 비정규직 노동자 보호대책 수립등 7대 과제를 우선 논의과제로 채택해 협의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노사정위원회의 합의사항이 정부와 정치권의 당리당략에 따라 묵살되는 등 노사정위가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며 "그러나 임금 및 단체교섭투쟁과 연계한 정책제도 개선 투쟁을 펼치기 위해 노사정위에 비판적인 자세로 참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지난해 11월15일 노조전임자 문제 등을 이유로 활동중단을 선언했었다.

노총은 98년 1월 1기 노사정위원회 출범에 참여한 뒤 같은해 7월 퇴출기업의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불참했다가 2기 노사정위에 재차 참가했었다.

최승욱 기자 swchoi@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