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회의원들이 일본 국회의원들 보다 축구에서는 한수 위였다.

6일 일본프로축구리그(J리그) 개막전에 앞서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제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한국은 3대1로 역전승했다.

지난해 가을 서울에서 열린 첫 대회에 이어 2연승.

한국 의원들은 전후반 1시간동안 펼쳐진 시합에서 시종 우세한 체력과 팀
워크를 바탕으로 경기를 압도했다.

전반 5분께 한국은 선취골을 내줬으나 11분부터 4분 사이에 3골을 몰아넣
어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특히 강창희(자민련) 의원은 상대방 골문 앞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를 멋
진 동점골로 연결시켰으며 2분후에는 정동영(국민회의) 의원이 장영달(국민
회의) 의원의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연결,결승점을 뽑았다.

일본은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 전 국가대표 출신인 가마모토 구니시게 의
원을 중심으로 맹반격에 나서 몇차례의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으나 골을 추
가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의 최우수 선수로는 상대 문전에서 맹활약하며 득점 찬스를 만
들어 준 장영달 의원이 선정됐으며 감투상은 첫 골을 터뜨린 일본의 아이사
와 이치로(자민당)의원,가장 멋진 골 상은 강창희 의원에게 각각 돌아갔다.

양국 국회의원축구연맹은 2002년 공동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염원하
며 대회개막 때까지 모두 7차례의 친선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성구 기자 sklee@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