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 감금·폭행에 사기까지…유진박 근황은?

비운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전 매니저들로 인해 고통받았던 과거를 딛고 선 근황을 전한다.

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1990년대 파격적인 전자 바이올린 연주로 화제를 모은 유진박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유진박은 미국에서 친형제처럼 지냈던 친구를 찾아달라고 의뢰했다.

유진박은 3살 때부터 바이올린을 잡고 명문 줄리어드 음대 내에서도 주목을 받았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당시 바네사 메이와 양대 산맥을 이루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는 마이클 잭슨의 방한 콘서트와 김대중 전 대통령 취임식에서 연주하는 등 독보적인 실력으로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으나, 이후 전 매니저들의 감금 및 폭행, 사기 사건으로 인해 한동안 시련을 겪었다.

유진박은 믿었던 사람들에게 당한 금전적인 손해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피해로 인해 고통스러웠던 과거를 회상하고, 거듭된 피해에 의료보험료도 내지 못해 조울증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게 되면서 증상이 더욱 악화되기도 했다고.

다행히 유진박은 돌아가신 어머니의 지인인 한 독지가의 도움을 받아 현재는 충주호가 내려다보이는 아름답고 평화로운 곳에서 다시 한번 음악에 몰두하며 회복하고 있다고 밝힌다.

유진박을 만난 MC 김원희는 "너무 귀여우신 것 같다"며 녹화 내내 누나의 마음으로 그의 상처 입은 마음을 어루만졌고, 동갑내기인 MC 현주엽은 그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묵묵히 들어주는 든든한 친구가 되어줬다.

특히 두 MC는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환상적인 실력을 뽐내는 유진박의 연주에 흠뻑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오는 24일 오후 8시 방송.

(사진=KBS)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