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전국민 재난지원금, 고소득자 자발적 기부 전제 수용"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더불어민주당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게 지급하되 늘어나는 재정 부담은 자발적 기부를 통해 충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고소득자 등의 자발적 기부가 가능한 제도가 국회에서 마련된다면 정부도 이를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총리실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정 총리가 `여야가 이 같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방안에 합의한다면 수용하겠다`는 뜻을 오전 민주당 지도부에 전달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8일 기자간담회에서 긴급재난지원금 100% 지급 방안과 관련해 `정부 입장은 70%에 주자는 것`이라면서도 "고소득자에 대한 것(지원금)을 환수한다는 전제조건이 있다면 보편적으로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