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사 뉴프라이드(900100)가 지난해 별도기준 흑자전환을 통해 관리종목 리스크 해소에 성공했다.

뉴프라이드는 10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별도기준 매출액이 260억7천만원으로 전년 대비 30.1% 가량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3억5천만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연결기준 매출액은 270억원으로 전년대비 28.2%% 가량 줄어들었고, 영업손실은 51억4천만원으로 60% 가까이 축소됐다.

회사 측은 주력사업인 타이어 사업부문의 상품매출 강화를 비롯해 화장품, 의류 등 사업다각화에 따른 수익구조 변화를 흑자전환의 가장 큰 배경으로 손꼽았다. 회사 측은 타이어 상품 판매 집중에 따른 일부 매출 감소가 발생했지만, 영업이익의 흑자전환과 당기순손실 규모가 크게 줄어드는 등 재무건전성은 눈에 띄게 개선됐다고 전했다.

뉴프라이드는 올해 역시 각 사업부문별로 경기변동에 민감해 수익성 저하가 이어졌던 일부 사업부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구조조정을 이어가며 이익 극대화에 초점을 맞춰가겠다는 방침이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미국 현지에서 추진 중인 합법 칸나비스 신사업의 경우, 비약적인 성장세를 가시화하고 있는 상황으로 연내 연결기준에서도 의미있는 매출과 이익을 달성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당분간 조기 시장 선점을 목적으로 매출 성장을 위한 사업규모 확대에 초점을 맞춰 다방면에서의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