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는 동급 대비 최상의 공간 활용성을 내세운 프리미엄 중형 세단 파사트 신형 모델을 4일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이번에 선보이는 차량은 2012년 8월 국내 시판한 파사트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LED 헤드램프로 외관이 세련되게 업그레이드됐고 실내 인테리어가 한층 고급스러워졌다.

신형 파사트는 성인 5명이 여유롭게 탈 수 있는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을 확보했으며 트렁크는 529ℓ로 4개의 골프백이 들어갈 정도로 넉넉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1.8 TSI 가솔린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4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1.6km/ℓ이다.

운전자가 양손에 짐을 들고 있을 때 범퍼 아래에 발을 뻗는 동작으로 후방 센서를 활성화해 트렁크를 손쉽게 열 수 있는 이지오픈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또한 다중충돌 방지 브레이크, 전후방 주차 시스템 등 안전·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국내에는 1.8 TSI와 1.8 TSI R-Line(6월부터 출고) 2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VAT 포함)은 1.8 TSI 3천650만원, TSI R-Line 4천130만원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