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버스터 중단을 더민주가 결정해 그 배경에 관심이 뜨겁다.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일 테러방지법 처리 저지를 위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중단키로 최종 결론냈다.더민주는 이날 밤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진통 끝에 이 같이 결정했다 이언주 원내 대변인이 전했다.이 원내대변인은 "이 원내대표의 토론을 마지막으로 필리버스터는 종결할 것"이라며 "이 원내대표는 국민에게 호소하는 심정으로 마지막 필리버스터를 최선을 다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더민주는 필리버스터가 끝나면 2일 국회 본회의에 참여해 테러방지법은 물론 선거구 획정을 위한 공직선거법, 북한 인권법을 비롯한 무쟁점 법안 처리에 나설 예정이어서 필리버스터로 빚어진 파행국회도 정상화할 전망이다.더민주가 지난 23일 정의화 국회의장의 테러방지법 본회의 직권상정에 반발해 법안 저지를 위해 7일 넘게 필리버스터를 이어왔다.한편 박영선 더민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테러방지법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 34번째 주자로 나서 “국가정보원에 무소불위의 권력을 주는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해 야당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거의 없다”고 고백하며, “그럼에도 필리버스터를 중단하려고 하는 것은 총선에서 이기려고 하는 것”이라고 발언했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강동원 열애설 `사실무근 밝혀졌지만`...사생활 보도 `위험수위`ㆍ작년 외국인 배당금 5조7천억원…삼성전자 최대ㆍ‘평화달리기’에 탱크 등장 왜? “난민 현실 알린다”ㆍ2월 수출 12.2% 감소…`14개월째 마이너스`ㆍ2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42% 감소ⓒ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